전문가칼럼

선진국 신도시들 흥망성쇄
작성자 : 박상언     등록일 : 2019.09.30     조회수 : 844
보내기


압축 도시 형태로 가야


 직장에서 은퇴하기 전까지는 일본인들은 신도시의 넓은 아파트에 살기보다 도심의 조그만 원/투룸 등 초소형 아파트에 산다. 한국에서도 재테크에 성공하는 분들은 외곽지역의 넓은 신도시 아파트보다는 도심의 좁고 불편하지만 소형 아파트를 매입해 거주한 분들이다.


 캐슬, 팰리스등 브랜드가 붙고 백화점 이용에도 편리한 도심에 위치한 한국인 친구의 대단지 아파트를 방문하는 일본인들은엄청난 재벌 집안이구나라고 느끼는 분들도 있다고 한다.


신도시 주민들 소득 감소 속도 빨라


 니혼게이자이 신문이 일본 총무성이 작성한시정촌 과세 상황 등의 조사를 분석한 결과, 2011~2016년 기간 동안 수도권 외곽지역 주민들의 소득이 빠른 속도로 감소하고 있다. ‘베이비 붐세대가 연금생활에 들어서면서 도쿄 주변을 둘러싸고 있던 신도시 거주민들의 소득이 급격히 낮아진 것이다. 마치 도넛 모양처럼 수도권 주변지역 거주 인구의 고령화·인구감소·소득 감소가 발생하고 있다. 반면 도쿄 중에서도 미나토구 등 도심 지역은 같은 기간 과세대상 소득이 크게 증가했다.


성공하는 신도시압축도시론


 양적 팽창 위주의 신도시 정책은 인구 성장기의 정책으로 중심시가지의 쇠퇴를 가져오고 도시유지비용의 증가를 가져온다. 고령화 사회가 진행되면서 일본도 교외형 신도시 개발 전략을 포기하고 도심 개발로 선회하고 있다. 즉 주거 단지와 업무시설을 함께 고밀도로 개발하는 게 오히려 환경적이라는압축도시론이 대안으로 제시되고 있다 


 도쿄와 나리타공항 사이에 위치한마큐하리 신도심은 다마 뉴타운과는 다른 전략으로 비교적 성공했다는 평을 듣고 있다.‘마큐하리는 일본 내에서 도시형 집합주거의 대표적 사례로 꼽히는데 도시계획이나 건축을 전공하신 분들이 일본 동경을 방문하면 꼭 한 번씩 들리는 코스다이곳은 주거 중심이 아닌 업무, 문화, 교육, 연구시설을 갖춘복합 신도시로 개발, 일본 대기업뿐만 아니라 다국적 기업들이 입점하면서 젊은 충의 인구가 증가하면서 활력을 찾았다.


 우리나라의 1기 신도시의 경우도 리모델링으로 방향을 잡으면서 업무시설과 쇼핑. 교육문화시설 등을 집중적으로 유치하는 압축도시 형태로 나아간다면 일본의 마큐하리와 파리의 라데방스 (프랑스현지선라디팡스로 발음해야 실제 의사소통이 되었음) 못지않은 인기 주거지로 거듭날 것이다.


수직 개발을 시작한 미국


 2차 세계대전 종전 이후 고속도로를 건설로 도로망이 확대, 그 결과 마이카 시대가 개막되면서 미국 신도시가 시작되었다. 하지만 미국의 경우도 외곽 신도시는 출퇴근 교통난으로 인한 생산성 저하와 환경오염. 도심 공동화 현상 등을 야기했고 지방 정부도 도로·상하수도·전기·가스 등의 생활 인프라 시설을 구축하는 데 막대한 비용이 소요되었다.


 결과적으로 그동안의 수평적·양적 공간 팽창을 탈피해 복합 용도의 압축·고밀도 개발(수직적인 집약 개발(clustered developments)로 바뀌었다. 2008년 금융위기이후 미국인들도 출퇴근 시간과 비용을 절약하기 위해 교외보다는 직장이 있는 도심의 소형 임대 아파트 등으로 이동했다.


 미국의 도시 개발은 대중교통 중심 도시개발(TOD·Transit-Oriented Development) 로 바뀌고 있고 역시 도심지역의 랜드마크가 글로벌 관광객까지 유입시켜 도시의 부를 키우고 있다.


기업체 없는 일본 뉴타운(신도시)는 몰락 진행중


 부동산 시장 연구차 일본을 수차례 들락거렸다. 특히 도심에서 멀리 떨어진 일본의 신도시를 살펴보고자 새벽부터 운동화 차림에 카메라를 들고 발바닥이 부르트도록 헤집고 다녔다.


 다행히 오래전 대학 졸업후 일본어 통역을 잠시 했기에 현지인들과 대화하면서 마음 깊숙한 그들의 의중까지도 이해할 수 있었다.


 오사카 중심부로부터 전철로 30~40분 정도 거리인 '센리 뉴타운'을 방문해보니 센리 중앙역 주변의 마트와 관공서, 금융기관 등으로 외지에서 출근하는 사람 외에는 센리 뉴타운서 외지로 나가는 젊은 분들은 눈에 띄지 않았다. 역에서 10분 거리의 주택단지로 들어서니, 도쿄나 오사카 시내에서는 보기 힘든 잔디가 깔린 중형 아파트가 우리나라 아파트촌과 비슷했다.


 하지만 출퇴근 시간에 필자가 방문했음에도 불구하고 70세 정도 보이는 분들만 두어 분 느린 걸음으로 산책하러 다닐 뿐, 젊은 사람은 거의 눈에 띄지 않았다.


 1961년 오사카 북부권에 조성된센리 뉴타운은 일본 최초의 신도시로 뒤를 이어 오사카 남부에 센보쿠, 서부에 호쿠세쓰 등 신도시가 개발됐다센리 신도시의 계획인구는 15만 명이지만, 최근 인구수는 계획인구의 절반을 약간 상회하는 수준이다.


  동경에서 서쪽으로 약 30㎞ 떨어진꿈의 도시라는 애칭을 가치고 있는다마 뉴타운 한국처럼 베이비붐 세대인 '단카이세대'가 대거 이동해 가구를 꾸렸다.다마 신도시의 계획인구는 34만여 명. 하지만 현재 인구는 절반을 약간 상회하는 수준이다.


 신도시는 도심에 비해 의료, 쇼핑, 문화 등 편의시설 이용이 불편한 점도 젊은 층의 탈() 신도시 요인이다경기가 침체될수록 상대적으로 일자리와 놀 거리가 풍부한 도심 지역에 사람들이 모인다는 것은 세계적인 대세이다.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박상언

유엔알 컨설팅 대표

올해를 빛낸 부동산 전문가 대상

10년 후에도 살아남을 부동산에 투자하라 등"



현금 부자들은 오히려 불황을 즐긴다?

선진국 신도시들 흥망성쇄

분양가 상한제 예고 및 주택시장 영향

  전문가상담신청


이전글 틈새 종목 경매 투자로 수익 올리는 방법
다음글 현금 부자들은 오히려 불황을 즐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