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칼럼

전문변호사를 만나지 못해 가로주택정비사업조합 매도청구 패소 사례
작성자 : 김은유     등록일 : 2019.10.11     조회수 : 677
보내기


 

전문변호사를 만나지 못해 가로주택정비사업조합 매도청구 패소 사례

 

 

 

 그동안 논란이 되었던 가로주택정비 사업의 매도청구권 행사 가능 여부에 대해서 조합이 패소한 사례가 나와 주목을 받고 있다.

 

 2018. 2. 8. 전에 설립 인가된 가로주택정비사업조합이나 설립 신청된 가로주택정비 사업의 경우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에 의하여 매도청구를 하였다그 이후 설립 인가 신청된 가로주택정비 사업조합의 경우에는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매도청구를 하여 문제가 없다.

 

 그런데 구 도시정비법 39(2018. 2. 8. 전면개정되기 전 것) “사업시행자는 주택재건축사업 또는 가로주택정비사업을 시행할 때 다음 각 호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자의 토지 또는 건축물에 대하여는 집합건물의 소유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48조의 규정을 준용하여 매도청구할 수 있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1. 16조제2항 및 제3항에 따른 조합 설립에 동의하지 아니한 자

2. 건축물 또는 토지만 소유한 자(주택재건축사업의 경우만 해당한다)

3. 8조제4항에 따라 시장·군수 또는 주택공사등의 사업시행자 지정에 동의를 하지 아니한 자

 

 위 규정에서 본문에서는 가로주택정비 사업을 언급하면서도 제1호에서는 제16조제2항 및 제3항만 언급하여 제16조제1항에 있는 가로주택정비 사업은 배제하여 논란이 생긴 것이다.

 

 이에 대해서 단순입법실수이므로 매도청구권이 인정되어야 한다는 의견과 매도청구권은 소유권을 강제로 박탈하는 것으로 실질적으로 강제수용과 같으므로 엄격해석을 하여 불가하다는 의견이 엇갈린 것이다.

 

 이에 대해 최근 법원은 2018. 2. 8 전에 설립 인가 신청된 가로주택정비 사업의 경우 조합은 사업에 반대하는 사람들에 대해서 매도청구를 할 수가 없다고 판결한 것이다.

 

 가로주택정비 사업에 반대하는 토지 등 소유자에게는 매우 희소식인 것이다그러나 아쉬운 것은 조합이 패소한 것은 전문 변호사를 만나지 못함에 기인한 것이다.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은 2018. 2. 8. 전에 설립 인가되거나 설립 인가 신청된 가로주택정비 사업의 매도청구권에 대해 경과규정을 두고 있었다그런데 조합이나 조합의 고문 변호사가 이를 간과하여 경과규정을 놓쳐 패소한 것이다.

 

전문 변호사의 선임의 중요성이 여실히 드러난 사건이다.

 

[재개발 재건축 현금청산금 아는 만큼 더 받는다] 책 참고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김은유

現 법무법인 강산 대표변호사

現 성균관대 건축토목공학부 겸임교수

저서) `재개발·재건축은 전략이다` 등



전문변호사를 만나지 못해 가로주택정비사업조합 매도청구 패소 사례

지역주택조합의 사업시행자

재개발재건축 조합설립인가 취소 시 등 매몰비용 부담 주체

  전문가상담신청


이전글 현금 부자들은 오히려 불황을 즐긴다?
다음글 일본 시가지재개발사업 보상의 특징과 시사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