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WKF | CONTACT | SITEMAP | ENGLISH
홈 > 게시판 > 관련기사


  제목 : [제11회 세계지식포럼]"중국 농촌, 거대 스마트폰 시장될 것"   [allforu62]   2010.10.19  

【 앵커멘트 】 최근 1~2년 사이 우리 생활을 가장 크게 바꾼 IT 기기는 역시 스마트폰인데요. 이번 세계지식포럼에선 중국 농촌이 세계 스마트폰 수요를 빨아들일 블랙홀이 될 거라는 흥미있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이정호 기자입니다.

【 기자 】 장소와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인터넷에 접속해 각종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스마트폰. 이번 세계지식포럼에선 중국이 이런 스마트폰의 거대 시장이 될 거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 인터뷰 : 아담 스미스 / 구글 프로덕트 매니지먼트 총괄 책임자 - "조만간 중국에선 모바일 기기를 쓰는 사람이 3억 2,500만 명이 될 것입니다.

이는 미국 전체 인구보다 많은 숫자입니다.

좋은 사업 기회가 될 것입니다.

" 특히 중국 농촌에서 스마트폰을 판매할 수 있는 사업 아이디어를 짜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토론자들은 지적했습니다.

데이비드 탕 노키아 중국 부회장은 "중국 농촌 인구는 수억 명에 이른다"며 "이들에게 저가 스마트폰을 보급한다면 큰 수요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스마트폰 확대에 걸맞은 정보보호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대책의 핵심은 누리꾼들의 웹 서핑 경험을 모아 보안 위협을 피하게 하는 시스템. ▶ 인터뷰 : 켄 슈나이더 / 시만텍 최고기술책임자 - "우린 이른바 '평판 시스템'을 구축하려고 합니다.

이를 통해 기업과 사용자들은 자유롭게 스마트폰을 이용할 수 있을 것입니다.

" ▶ 스탠딩 : 이정호 / 기자 - "중국 농촌을 새 시장으로 개척하고, 적극적인 보안 대책을 제시하는 것.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고전하고 있는 한국 기업들이 새겨들을 만한 대목입니다.

MBN뉴스 이정호입니다.

[ 이정호 / ice@mk.co.kr ]"
[MBN리치 전문가방송 - 순도100% 황금종목 발굴]
< Copyright ⓒ mbn(mb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2010 세계지식포럼]"DMZ 보존 위해 국제 공조 필수"
3D 세계에 빠진 1000명 청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