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자칼럼 / 독자투고 보내실 곳 : people@mk.co.kr
  • 문의 : 여론독자부 02) 2000-2386
  • 신문사 / 기자 안내전화 : 02) 2000-2114
글쓰기는 MK회원만이 가능하므로, 비회원께서는 회원가입(무료)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신문 구독, 배달 관련 문의는 신문독자 서비스센터에서 해 주시기 바랍니다.
독자의견 게시글 상세보기
한계가구 증가의 원인
작성자이광수 작성일2018-02-20 18:49:14 추천0 조회1118

美연준 금리 인상시 국내 대출금리도 오르면서 한계가구 타격 우려
김종민 "소득 낮고 부동산만 가진 고령자 등 취약가계 관심 필요"

대출금리가 1% 포인트(p) 오르면 이른바 '한계가구'의 금융부채가 25조나 급증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종민(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8일 한국은행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토대로 이같이 밝혔다.

한계가구는 금융부채가 금융자산보다 많아 금융 순자산이 마이너스 상태이고, 처분 가능한 소득 대비 원리금(원금과 이자) 상환액 비중이 40%를 넘는 가구를 말한다.

작년 3월 말 현재 한계가구는 150만4천 가구로 전체 가구의 8.0% 정도로 추정된다.

한계가구가 보유한 금융부채 규모는 289조7천억원으로 전체 금융부채의 32.7%나 된다.

대출금리가 오르면 한계가구 수와 이들의 금융부채, 이자지급액이 모두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대출금리가 1%p 오르는 상황을 가정하면 한계가구는 157만3천 가구로 6만9천 가구 늘고 한계가구의 가구당 연평균 이자지급액은 755만4천원에서 891만3천원으로 135만9천원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한계가구의 금융부채는 314조4천억원으로 24조7천억원 불어날 것으로 추정됐다.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올해 2차례 이상 정책금리를 올릴 경우 국내 대출금리도 오르면서 한계가구의 타격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은의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 통계를 보면 지난달 예금은행의 가계대출 금리(신규취급액)는 연 3.39%로 1년 11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저신용·저소득층이 많이 이용하는 저축은행의 가계대출 금리는 11.75%로 한달 사이 1.09%p 급등했다.

김종민 의원은 "저소득·저신용·다중채무자 등 이른바 취약차주의 채무상환 대책이 필요하다"며 "정부가 소득이 낮고 부동산 자산만 보유한 고령의 취약가계에 대해 더욱 많은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nojae@yna.co.kr


-----------

미 연방 준비은행이 기준금리를 올리게 되면, 우리는 국내시장에 들어와있는 외국인투자자를 잡기위해 한국은행 기준금리를 높일 수 밖에 없다. 한은 금리가 높아지면, 예금은행 대출금리도 덩달아서 높아지고, 저축은행 대출금리 역시 더 높아지게 되어있다. 그런데 이마저도 부채 총량 규제를 해버리고, 대출심사를 강화해버리면, 서민들은 더 고금리의 사채를 빌려쓸 수 밖에 없고, 필연적으로 길바닥에 나가 앉아야할때가 올지도 모른다.
원인은 정부정책이다. 박근혜 3년차때에 최경환이가 만들어놓은 ltv(loan to value)와 dti(debt to income)완화가 서민들로 하여금 은행대출을 더 받게 만들었고, 그로인해 서민들은 이미 고가에 걸린 부동산 가격이 더 오를거라는 기대감에 기꺼이 빚을 더지고 돈을 대출받아, 월급으로 갚아나가는 쪽을 택하였다. 그리고 이것은 결국 재앙이 되었다. 박근혜의 하수인, 최경환이의 정책은 사탕발림이었던 것이다.

이미 일은 저질러졌다. 가계부채는 이미 1300조를 넘어서서 1400조로 가고 있고, 자영업자 부채또한 450조를 넘어섰다. 총 부채가 1800조가 걸려있는 것이다.
이 부채를 어떻게 해결하는가. 사람들은 기로에 서있다.

미국의 새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는, 미국내 일자리 확보를 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일단 미국내에 불법체류하는 외국인들을 이민법개정을 통해 모조리 축출하기로 했다. 그래서 반이민 행정명령 발동으로 멕시코국경을 통해 미국 서남부로 들어오는 이민자를 오바마 정권 대비 월 1만4천명이나 줄였다.
말도 안통하고 법윤리의식도 없고 국내에서 범죄만 일으키는 외국인을 축출하는 것은, 결국 미국내의 일자리를 지킴과 동시에 치안유지에 상당한 효과를 주게되었다.
우리도 2003년에 노무현 정부 민주당 의원을 중심으로 외국인 고용허가제를 발의하고 국회 통과를 시켜서, 그전까지 22만명에 머무르던 외국인 숫자가 폭발적으로 늘기 시작하여, 이제는 200만명에 육박하게 되었다.
외국인 노동자는 필연적으로 저소득층의 일자리를 잠식하게 되어있다. 김대중이나 노무현, 이명박은 내국인이 일할수 있는 책상에서 펜대만 굴릴수 있는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고, 육체노동을 해야하고 위험한 건설현장이나 산업현장의 일은 외국인근로자로 대체한다는 명분으로 한해에 10만명씩의 외국인을 받아들였다.
그런데 외국인을 수입함으로써 우리의 노동생산성이 높아지기는 커녕 노동생산성은 더 낮아지고, 교육을 받지 못한 저소득층 내국인은 이렇게 200만명이 넘는 외노자와 밥그릇싸움을 하기에 이르렀다. 참으로 비참한 형국이 된 것이다. 그게 김대중때부터 시작되었다.
외국인이 우리나라에서 벌어가는 돈이 얼마정도 되느냐를 한번 계산 해보기로 하자.
국내에 들어와있는 외국인 노동자가 190만명 가량 된다. 여기에는 아마도 동남아에서 시집온 결혼이민자 5만명도 포함될 것이다. 얘네는 일을 안할 수도 있으니 통계에서 빠질것이고, 190만명중에도 불법체류하는 놈 22만명은 정식 근로계약을 하지않고 야매로 일을한다. 고용노동부에 잡힌 통계만으로 따져보자.
현재 190만명중에 85만명이 정식 근로계약서를 작성하고 정상적인 회사에서 일을 한다.
한달에 받는 돈이 300만원이 넘는 외노자도 5만명이 넘는다고 하니, 평균적으로 나눠서 170만원을 받아간다고 치자.

85만명 x 170만원 = 1조 4천 450억원

그런데 이건 한달봉급만 따진 것이고, 여기에 12달을 곱해보자.

1조 4천 450억원 x 12 개월 = 17조 3천400억원

우리는 1년에 17조 3천 400억원이라는 거금을 아무 조건없이 이 생산성 떨어지는 외노자들한테 평화롭게 퍼주고 있는 것이다. 이 17조가 내국인들 최저생계비에 보태지기라도 한다면 어떻게 되겠는가? 삶이 훨씬 더 윤택해지지 않겠는가?

이 17조 3천400억은, 외노자를 내쫓아버리면 저절로 굳는 돈이다. 그런데 어쨌든 지금 정치권에 있는 놈들중에서는 이걸 할 놈이 없다. 야당이든 여당이든. 조선족, 동남아 더 받아서 출산율 해결하겠다는 대가리 병신들 밖에 없다.

어쨌든 이 굳는돈을 반올림해서 20조원이라고 치고, 우리가 현재 지고 있는 가계부채가 1800조라고 가정했을때. 물론 시간이 지나면 이자가 더 붙겠지만, 원금이 고정된 상태로 변치않는다고 가정을 하고 원금만을 따져보자.
1800조/20조 = 90년

외노자를 다 추방하고 90년이 지나면 우리는 이 빚을 다 갚아낼 수 있다.

90년 언제 기다리냐고 물어볼 사람이 있을거 같다. 그렇다면 새는 돈을 더 찾아보기로 하자.

우리나라 기업 중 대표적인 기업이 삼성전자와 현대차이다.
이 두회사가 벌어들이는 돈이 거의 국가 살림의 25%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기업인 삼성과 현대차가 회사의 본사는 한국에 두고 있는데, 왜 우리나라 경기에는 도움이 안될까.

삼성 현대를 포함하여 현재 30대 대기업들이 진출해 있는 나라가 중국, 멕시코, 태국, 인도, 베트남 등이다.
삼성전자가 국내에서 생산하는 핸드폰의 대수보다 해외에서 생산하는 대수가 더 많다. 그건 뭘 의미하냐면 해외 공장에서 고용하는 현지 근로자의 숫자가 국내에서 근무하는 내국인 근로자의 숫자보다 월등히 많다는 뜻이다.
우리나라 대기업들이 해외에서 고용한 근로자의 숫자가 작년기준으로 336만명이다.
베트남의 경우는 우리보다 절반이상 인건비가 싸고, 중국은 우리의 70%수준이고, 미국은 우리보다 인건비가 더 비싸니, 평균을 나눠서 12시간 주야간 근무에 70만원만 준다고 치자.


336만명 x 70만원 = 2조 3천520억원

한달만 근무하는게 아니라 12달을 근무한다고 치자.

2조 3천 520억원 x 12개월 = 28조 2천240억원

우리의 대기업들이 해외에 공장을 차려놓고 현지인 근로자를 써서 지급하는 인건비가 28조원이 넘는다.
해외로 나가기 시작한 것이 2005년도 노무현시절에 급속히 빠져나간 것으로 보인다. 국내에서는 인건비를 맞추기 쉽지않고 수도권에 공장을 짓는데에 규제가 많았다고 한다(어쨌든 기업주들의 핑계로 보이지만). 그런데 이 대기업들을 다시 국내로 복귀(re-shoring) 시키기만 해도 적어도 300만개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이된다.
그렇다면 위에 언급한 20조원과 현재의 28조원을 더해보자. 그러면 48조원이 된다. 반올림해서 50조원으로 치자.
우리의 가계부채가 1800조라고 했다. 50조원이면 36년동안 허리띠 졸라매고 모아서 갚으면 다 갚을 수 있다. 좀 더 희망적이지 않은가?
그런데 여기에 더 있다.
우리 기업이 중국 정부와 베트남 정부같은 현지 정부에 매년 상납하는 법인세가 있다. 이 법인세가 2015년 기준으로 4조 6천900억원이었다. 반올림하면 5조원이된다.
해외에 나가있는 기업들을 국내로 다시 복귀시킨다면 위에서 제시한 50조원에 5조원이 더 붙어서 해마다 55조원씩 절약이 되는 것이다.
이렇듯 법인세까지도 절약한다면, 우리가 우리 기업을 다시 국내로 리쇼어링(re-shoring)시킴으로써 벌어들이는 돈이 한해에 55조원이되고, 총 부채 1800조원을 55조원으로 나누면 32년이면 빚을 모두 다 갚을 수 있다.

가장 시급한 문제가 국내에 들어와 있는 외국인 노동자를 축출하는 것이고, 그 다음으로는 해외에 나가있는 우리의 대기업들을 다시 유치해오는 것이다. 그리고 대한민국 정부에 법인세를 눈속임없이 정당하게 내도록 하는 것이다. 그렇게 해야만 우리가 이 빚더미에서 탈출할 수 있다. 그리고 이 계획을 차질없이 시행하려면, 현재 대한민국을 지배하고 있는 정치인들을 바꿔야하고. 그것을 바꾸기위해 우리가 가지고 있는 마지막 수단은 선거와 투표밖에 없다. 정치인들이 tv에 나와서 떠드는 순간순간의 잡담에 현혹되지말고, 친일이니 종북이니 이념문제에도 귀기울이지 말고, 현재 서민들의 삶을 깊이 이해하고 있고 경제구조의 모순을 깊이 이해하고 있는지를 보고 뽑아야한다. 들어온 외노자는 그대로 두면서 최저임금만 올리면 서민경제가 다 해결된다고 말하는 자는 최경환이랑 별반 다를게 없다.

*오프 쇼어링(off-shoring): “국내기업의 해외공장 이전”을 의미
*리 쇼어링(re-shoring): “해외에 나가있는 국내기업의 국내 복귀”를 의미
*ltv(loan to value): 주택담보 인정비율
*dti(debt to income): 총부채 상환비율

----------




우리가 해외정부에 내는 법인세 4조 6천억원.
http://www.tfnews.co.kr/news/article.html?no=31014

외국인 근로자 85만2천명
http://www.edaily.co.kr/news/NewsRead.edy?SCD=JA11&newsid=02417366606255872&DCD=A00101&OutLnkChk=Y#14898594600495&id%3Ddablewidget_zlvKpZX8%26if_height%3D278

국내기업 해외공장이전으로 고용절벽 심화
http://blog.naver.com/makoto36?Redirect=Log&logNo=220884500500
---------
외국인근로자 절반 이상, "월급 200만원 넘게 받아요"



내국인 中企 근로자 평균 월급(224만원) 육박
우리나라에서 일하는 외국인 근로자의 절반 이상이 월 200만원 넘는 임금을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내국인 중 중소기업에서 일하는 사람의 평균 월급(224만원)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20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이민자 체류실태 및 고용조사 결과’를 보면 올 5월 기준 우리나라에서 일하는 15세 이상 상주 외국인과 귀화허가자는 총 127만8000명. 이들 중 임금근로자로 집계되는 사람은 약 80만명으로, 이들의 57.3%가 월평균 200만원 이상의 임금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46.5%)대비 10.8%포인트 상승한 수치로, 내년 최저임금이 오르면 이 비율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월급이 ‘200만원 이상 300만원 미만’에 속하는 외국인 근로자가 46.9%(37만5000명)로 가장 많았고, 10.4%(8만3000명)는 ‘300만원 이상’을 받았다. ‘100만원 이상 200만원 미만’을 받는 경우는 38.7%(30만9000명), 100만원 미만은 4.0%(3만2000명)에 불과했다.

지난달 통계청이 집계해 발표한 작년 기준 우리나라 임금근로자의 평균 소득은 월 281만원이지만, 대기업 근로자가 평균 474만원을 받고 중소기업 근로자는 절반에도 못 미치는 224만원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임금근로자를 가장 적게 받는 사람부터 가장 많이 받는 사람까지 한 줄로 세웠을 때 한가운데 있는 사람의 소득(중위소득)은 209만원이었다.

외국인 근로자를 취업 분야별로 보면 제조업이 45.7%로 가장 많았고 도소매·음식·숙박업이 18.5%, 사업·개인·공공서비스가 17.8% 순이었다. 귀화한 사람의 경우 제조업이 38.5%, 도소매·음식·숙박업이 30.5%,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이 17.8%로 집계됐다.

외국인 취업자 출신을 보면 한국계 중국인(조선족)이 36만5000명(43.7%)으로 가장 많았고 베트남이 6만6000명(7.9%), 중국이 5만명(6.0%) 순이었다.

상주 외국인의 40.3%는 다른 나라에 사는 가족이나 친인척에게 송금하고 있고 이들의 연간 송금액 규모는 1000만원 이상 1500만원 미만이 12만4000명(25.1%)으로 가장 많았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2/20/2017122001724.html

-------------
기업 유턴만 잘 해도 청년실업 풀린다


해외서만 340만명 고용.. 돌아올 여건 만들어줘야




미국.일본.독일 등 선진국들은 요즘 해외에 진출한 자국 기업의 생산설비를 본국으로 옮기는 리쇼어링(Reshoring)에 열을 올리고 있다. 길어지는 경기침체를 타개하고 질좋은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서다. 우리나라도 2013년 유턴기업지원법 시행 이후 국내 복귀를 유도하고 있지만 기업의 반응이 싸늘하기만 하다. 투자에 대한 동기부여가 없는 탓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법인세 인하, 규제 완화라는 '당근'과 국경세 부과 같은 '채찍'을 동원해 집나간 미국 기업의 복귀와 외국기업의 투자를 유인하고 있다. 제너럴모터스(GM), 포드, GE, 보잉 등 수많은 미국 기업이 자국 내 공장 증설을 결정했고 소프트뱅크, 알리바바, 심지어 한국의 삼성전자, LG전자 같은 글로벌기업들이 투자를 약속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수도권 규제완화, 경제특구 지정과 엔화 약세 유도, 법인세 인하 등을 통해 도요타, 혼다, 소니, 파나소닉 등 대기업의 설비투자를 이끌어냈다. 독일은 스마트공장 붐을 일으켜 아디다스를 유턴시켰다. 이들 국가는 세금감면, 규제완화 등 친기업정책을 폈다는 공통점이 있다.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현재 해외에 진출한 우리나라 기업은 1만2000개에 338만명의 현지인력을 고용하고 있다. 특히 제조업은 5800개사, 286만명에 달한다. 한경연은 "제조업 해외공장의 10%만 국내에 복귀해도 29만개의 일자리가 창출된다"며 "이는 국내 청년실업자 46만7000명의 61%에 해당하는 규모"라고 말했다. 적극적인 기업 유턴을 통해 당면 현안인 고용절벽과 청년실업을 해결할 수 있다는 얘기다.

하지만 유턴기업지원법 시행 이후 3년반 동안 국내로 유턴한 기업은 30개에 불과하다. 특히 대기업은 LG전자 일부 공장이 유일한 실정이다. 지난해 해외직접투자 신고액은 492억달러로 외국인의 국내 직접투자 신고액 213억달러의 배가 넘었다. 유턴기업들은 국내 복귀 후 애로사항으로 '노동시장의 경직성' '높은 인건비' '자금조달 어려움' '세제지원 미흡' 등을 꼽았다. 한경연은 수도권지역 투자를 지원하고 임금수준 인하, 노동시장 유연성 제고, 불합리한 규제해소 등을 통해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국내의 현실은 암담하기만 하다. 기업을 끌어들이기는 커녕 옥죄고 내쫓고 있다. 정치권은 기업 규제를 강화하는 경제민주화 법안을 밀어붙이면서 규제프리존법, 서비스산업발전법 같은 투자활성화법은 외면한다.대선주자들이 내놓는 일자리대책은 근로시간 단축, 공무원 증원같은 미봉책뿐이다.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에는 도통 관심이 없다. 그들 눈에는 미국.일본의 성공 사례가 보이지 않는 모양이다.
http://www.fnnews.com/news/201703081656407348#14895500670275&id%3Ddablewidget_EjobLNlW%26if_height%3D569
-----------
사실상 우리가 상위1%의 상류층을 제외하고는 모두가 다 가난한 현실이다.
하위 50%는 생계가 힘들정도이고, 소득 상위 40% 이내에 드는 사람들 역시,
집값 대출금과 자녀 교육비를 제하고 나면 쓸돈이 없을 정도이다.
정부에서는 4차산업혁명이라고 떠들어대는데.
이는 결국 사물인터넷이나 빅데이터, 인공지능 사업을 엮어서 해외시장에서
로열티를 취하고, 거기서 발생된 소득은 삼성 고위 임원직이나 SK고위 임원직들의
호주머니로 넣겠다는 수작이다.
결국 수출이라는 것이 전혀 의미가 없는 것이고, 신성장산업이라는 것은
서민들의 입장에서는 밥벌이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전혀 온기가 느껴질 수가 없는 사업이 되는 것이다.
고로 우리가 흔히 접하게되는 경제뉴스는 우리 서민들에게 유리한 경제뉴스가 아니라,
재벌 및 대기업 임원들, 외국인 투자자들, 정치인들에게 유리한 경제 뉴스들일 뿐이다.
신도시 개발에 관련된 부동산뉴스건, 증권뉴스건, 산업체 동향에 대한 뉴스건 모두가 다 마찬가지로 기득권층을 위한 뉴스이지, 서민들 보라고 있는 뉴스가 아니다. 그러니 이글을 읽는 서민층 독자들이 있다면, 다들 착각에서 빠져나오기 바란다.


이전까지의 김대중을 필두로 하여, 노무현, 이명박, 박근혜, 마지막으로 문재인까지.
이 연놈들은 대통령이 되어서는 월급을 2천만원씩 받아먹으면서 헛지랄만 하고 돌아다녔다.
이놈들은 노동집약적 산업인, 봉제업, 의류업, 제화, 가방, 완구를 만드는 모든 기초산업을 국내에서는 다 포기하게 만들고,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인도 등으로 온통 아웃소싱Out Sourcing으로 외주를 주는 일에 앞장서왔다.
대기업 총수및 임원들은 또한 염가로 노동인력을 중국, 베트남등 현지에서 구해서
제품을 생산하고, 그 이익금을 현지 근로자 인건비와 현지 정부에 상납하는 법인세로 현지국가에 다 나눠주고, 남는돈은 간부들이 자기 몫으로 챙겨왔다. 얘네 대기업 임원들의 통장으로 들어간 돈은 그돈이 수억원이 되었든 수십억원이 되었든 결코 한국 서민경제로 흘러나오지 않는다. 그냥 걔네가 더 좋은 집사고, 더 좋은차 사고, 더 환락적인 생활을 하는데에만 쓰여질 것이다.


이런 부조리를 처음부터 완전히 다 뜯어고치고 개혁하지 않고는, 한국내의 서민들의 삶은 더 팍팍해질 것이다.
문제는 봉제, 의류, 완구를 비롯한 노동집약적 산업을 끌어오는 일이다.
이것이 해외 현지공장으로 전부다 이사를 가버렸기 때문에 한국내의 근로자들은 추가적인 일자리를 구하기가 더 힘들어지는 것이다.
게다가 한술 더떠서 국내에 남아있는 얼마안되는 노동집약적 일자리마저도,
이 기득권층에 있는 놈들이 한국인 서민들 다 한번 죽어보라고,
외국인 노동자를 조선족, 동남아, 서남아 가리지 않고, 205만명씩이나 더 수입해놓았기 때문에 서민경제는 극도로 피폐해지는 것이다.
그리고 이런식으로 노동집약적인 제조업이 잠식이 되면, 그 위에 몸을 쓰지 않는 상위계층의 직업군(이를테면 학원강사, 컴퓨터 프로그래머, 금융업종사자, 사무 관리직 사원 등등)을 가진 사람들 역시도 경제적으로 힘들어지는것은 당연지사이다.
그래서 이런 관리직 계층의 직업군을 가진 사람들도 다문화는 일단 반대하고 봐야하는 것이고, 국내 대기업이 해외로 공장을 지으러 가는 것을 함께 규탄해야 하는 것이다.
내일 남일을 따질 때가 아니다. 이제는 모두가 다 함께 힘쓰지 않으면 대한민국이 망하는 것을 막을 수가 없게 될 것이다.
세월호가 가라앉을때에 우리는 분명히 목도하지 않았는가?
----------
아래는 유럽의 어느 사이트에 있는 글을 수개월전에 필자가 스크랩하여 직접 번역하여 옮긴 글이다. 참고로 쿠덴호프 칼레르기는 일본인 어머니와 오스트리아인 아버지 사이에 태어난 실존인물이다.
-----------
The Coudenhove-Kalergi plan - The genocide of the Peoples of Europe
쿠덴호프 칼레르기 계획 - 유럽인들 학살 음모.


Mass immigration is a phenomenon, the causes of which are still cleverly concealed by the system, and the multicultural propaganda is trying to falsely portray it as inevitable. With this article we intend to prove once and for all, that this is not a spontaneous phenomenon. What they want to present as an inevitable outcome of modern life, is actually a plan conceived around a table and prepared for decades, to completely destroy the face of the continent.
대규모의 이민은 하나의 현상이다. 그것의 원인은 아직도 시스템에 의해 영리하게 감춰져있다. 그리고 다문화에 대한 선전은 그것이 피할 수 없는 것이라고 거짓되게 묘사한다. 이 기사를 통하여 우리는 이 다문화가 자발적인 현상이 아님을 증명하고자 한다. 그들이 근대의 삶에 있어서 피할 수 없는 결과라고 표현하는 것이 사실은, 테이블에 앉아서 고안한 것이고, 대륙의 겉모습을 완전히 파괴하기 위하여 수십년을 준비한 것이다.


The Pan-Europe
팬- 유럽


Few people know that one of the main initiators of the process of European integration, was also the man who designed the genocide plan of the Peoples of Europe. It is a dark person, whose existence is unknown to the masses, but the elite considers him as the founder of the European Union. His name is Richard Coudenhove Kalergi.
유럽 통합 과정의 주요 창시자 중의 한명이 유럽인들에 대한 계획된 학살을 디자인한 사람과 동일 인물이라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그는 대중에게 존재가 알려지지 않는 매우 어두운 사람이다. 그러나 엘리트들은 그를 유럽 연합의 창시자라는 것을 안다. 그의 이름은 리차드 쿠덴호프 칼레르기이다.



His father was an Austrian diplomat named Heinrich von Coudenhove-Kalergi (with connections to the Byzantine family of the Kallergis) and his mother the Japanese Mitsu Aoyama. Kalergi, thanks to his close contacts with all European aristocrats and politicians, due to the relationships of his nobleman-diplomat father, and by moving behind the scenes, away from the glare of publicity, he managed to attract the most important heads of state to his plan , making them supporters and collaborators for the "project of European integration".
그의 아버지는 하인리히 폰 쿠덴호프 칼레르기라는 이름의 오스트리아 외교관이었다. 비잔틴의 칼레르기 집안과 연관이 있다. 그리고 그의 어머니는 일본인 미쓰 아오야마였다. 칼레기는 그의 외교관 귀족인 아버지와 연관된, 모든 유럽 귀족들과 정치인들과의 가까운 접촉관계 유지가 가능한 덕택에, 무대의 전면에 나오지 않고 대중의 스포트라이트를 피해서, 국가의 가장 중요한 수뇌들이 그의 계획에 매료되도록 만들 수 있었다. 그리고 그들을 “유럽통합 프로젝트”를 위한 지지자와 협력자가 되도록 만들었다.



In 1922 he founded the "Pan-European" movement in Vienna, which aimed to create a New World Order, based on a federation of nations led by the United States. European integration would be the first step in creating a world government. Among the first supporters, including Czech politicians Tomáš Masaryk and Edvard Beneš and the banker Max Warburg, who invested the first 60,000 marks. The Austrian Chancellor Ignaz Seipel and the next president of Austria, Karl Renner, took the responsibility for leading the "Pan-European" movement. Later, French politicians, such as Léon Bloum, Aristide Briand, Alcide De Gasperi, etc will offer their help.
1922년에 칼레기는 비엔나에서 “범-유럽”운동을 창설하였다. 그 운동은 미국에 의해 주도된, 민족국가들을 모은 연방제에 기반을 둔 신세계질서를 만들기 위한 목적으로 창설된 것이다. 유럽 통합은 세계 단일정부를 구성하기 위한 첫 발을 디디는 것이다. 최초의 후원자들로는 체코의 정치인이었던 Tomáš Masaryk과 Edvard Beneš이 있었다. 그리고 Max Warburg라는 은행가는 최초 6만 마르크를 그 “범-유럽”계획에 투자하였다. 오스트리아의 수상이었던 Ignaz Seipel과 차기 오스트리아 대통령이었던 Karl Renner는 “범-유럽”운동을 주도해 나가는데에 책임을 맡았다. 나중에 프랑스의 정치인이었던 Léon Bloum, Aristide Briand, Alcide De Gasperi 등등은 또한 나름대로 도움을 주게 된다.


With the rise of Fascism in Europe, the project was abandoned and the "Pan-European" movement was forced to dissolve, but after the Second World War, Kalergi, thanks to frantic and tireless activity and the support of Winston Churchill, the Jewish Masonic Lodge B'nai B'rith and major newspapers like the New York Times, the plan manages to be accepted by the United States Government. The CIA later undertakes the completion of the project.
유럽내에서의 파시즘의 부흥으로, 범-유럽 프로젝트는 좌절되었고, 분해될 수 밖에 없었다. 그러나 2차 세계대전 이후에, 칼레기의 광적이고 지칠줄 모르는 활동과, 윈스턴 처칠을 비롯한 유대인 프리메이슨 지부인 브나이 브리트와 뉴욕타임즈와 같은 메이저 신문사의 후원 덕택에, 그 계획은 미국 정부에 의해 받아들여질 수 있었다. 미국 CIA는 나중에 그 프로젝트의 완성을 떠맡게 된다.


The essence of the Kalergi plan
칼레기 계획의 본질.


In his book «Praktischer Idealismus», Kalergi indicates that the residents of the future "United States of Europe" will not be the People of the Old Continent, but a kind of sub-humans, products of miscegenation. He clearly states that the peoples of Europe should interbreed with Asians and colored races, thus creating a multinational flock with no quality and easily controlled by the ruling elite.
그의 책 “프락티셔 이데알리스무스”에서, 칼레기는 미래의 “유럽 합중국”의 거주자들은 구대륙의 인간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히려 인종간 혼혈에 의한 산물인 하등인간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명확하게 유럽의 시민들은 아시아인을 비롯한 유색인종과 혼혈되어야한다고 말했고, 그럼으로써 질이 낮은 다국적 인종으로 탈바꿈하여 지배계층으로부터 쉽게 통제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Kalergi proclaims the abolition of the right of self-determination and then the elimination of nations with the use of ethnic separatist movements and mass migration. In order for Europe to be controlled by an elite, he wants to turn people into one homogeneous mixed breed of Blacks, Whites and Asians. Who is this elite however? Kalergi is particularly illuminating on this:
칼레기는 자결권自決權의 폐지를 선포하였고, 인종적 분리주의 운동을 이용한 민족국가 제거를 선포하였다. 유럽 시민들이 엘리트들로부터 지배받게 하기 위해서, 그는 유럽 시민을 검둥이, 백인, 아시아인을 혼합한 단일 품종으로 바꾸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이 엘리트들은 (대체) 누구인가? 칼레기는 이것에 대해서 특별히 설명을 해놓았다:


The man of the future will be of mixed race. The races and classes of today will gradually disappear due to the elimination of space, time, and prejudice. The Eurasian-negroid race of the future, similar in appearance to the Ancient Egyptians, will replace the diversity of peoples and the diversity of individuals. Instead of destroying European Judaism, Europe, against her will, refined and educated this people, driving them to their future status as a leading nation through this artificial evolutionary process. It's not surprising that the people that escaped from the Ghetto-Prison, became the spiritual nobility of Europe. Thus, the compassionate care given by Europe created a new breed of aristocrats. This happened when the European feudal aristocracy crashed because of the emancipation of the Jews [due to the actions taken by the French Revolution]
미래의 인류는 혼합 인종이 될 것이다. 오늘날의 인종과 계급은 공간과 시간이 제거되고 편견이 사라짐에 따라 점진적으로 사라질 것이다. 고대 이집트인의 모습과 비슷하게 변하게 될, 미래의 “유라시아-네그로” 인종은 국민의 다양성과 개인의 다양성을 대체하게 될 것이다. 유럽 유대주의를 파괴시키는 대신에, 유럽인들은, 본의와 다르게 유태인들을 정제시키고 교육시키게 되었다. 그리고 그들을 이 인위적인 진화 과정을 통하여 미래 지도계층의 민족의 위치로 올려놓았다. 강제 수용소-감옥에서 탈출한 사람들이 유럽의 정신적인 귀족 계층이 되는 것은 (결코) 놀랍지 않다. 그러므로, 유럽인들에 의한 동정심 많은 보살핌이 새로운 귀족 혈통을 창조하게 된 것이다. 이런 일은 (프랑스 혁명과 같은) 유대인의 노예 해방과 같은 사건으로 인해, 유럽의 봉건적 귀족 사회가 무너졌을때에 나타난다.


Although no textbook mentions Kalergi, his ideas are the guiding principles of the European Union. The belief that the peoples of Europe should be mixed with Africans and Asians, to destroy our identity and create a single mestizo race, is the basis of all community policies that aim to protect minorities. Not for humanitarian reasons, but because of the directives issued by the ruthless Regime that machinates the greatest genocide in history. The Coudenhove-Kalergi European Prize is awarded every two years to Europeans who have excelled in promoting this criminal plan. Among those awarded with such a prize are Angela Merkel and Herman Van Rompuy.
비록 어떤 교과서도 칼레기를 언급하지 않았지만, 이 아이디어는 유럽 연합 (정책)의 근본 방침으로 작용하고 있다. (유럽인의) 정체성을 파괴하고 균질적인 메스티조 인종으로 바꾸기 위해, 유럽의 사람들이 아프리카인과 아시아인들과 혼혈되어야 한다는 믿음은 (인종적) 소수자들을 보호하기 위한 (유럽) 지역 사회 정책의 근간이 되었다. 인도주의적인 이유 때문이 아니라,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계획적 인종 학살을 모의하는 무자비한 정권에 의해 발표된 명령에 의한 것이다. 쿠덴호프-칼레기 유럽 상賞은 이 범죄적인 계획을 촉진시키는데에 뛰어난 성과를 거둔 사람들에게 2년에 한번씩 수여된다. 그 상을 받은 사람들 중에는 앙겔라 메르켈과 헤르만 반 롬푸이가 있다.

The incitement to genocide, is also the basis of the constant appeals of the United Nations, that demands we accept millions of immigrants to help with the low birth rates of the EU. According to a report published on January 2000 in «Population division» Review of the United Nations in New York, under the title "Immigration replacement: A solution to declining and aging population," Europe will need by 2025 159,000,000 migrants.
계획적 대량학살의 조장은, 유럽이 낮은 유럽연합 출산율을 만회하기 위해 수백만명의 이민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요구하는 UN의 지속적인 호소에서도 드러난다. 미국 뉴욕시 주재 UN 본부 “인구 파트” 조사서의 일부인 “이민 대체”라는 제목의 2000년 1월달에 발표된 보고서에 의하면: 인구감소와 노령인구 증가에 대한 해결책으로 유럽은 2025년까지 1억 5천 9백만명의 이민자를 받아들여야 한다고 나와있다.

One could wonder how there can be such accuracy on the estimates of immigration, although it was not a premeditated plan. It is certain that the low birth rate could easily be reversed with appropriate measures to support families. It is just as clear that it is the contribution of foreign genes do not protect our genetic heritage, but that it enables their disappearance. The sole purpose of these measures is to completely distort our people, to turn them into a group of people without national, historical and cultural cohesion. In short, the policies of the Kalergi plan was and still is, the basis of official government policies aimed at genocide of the Peoples of Europe, through mass immigration. G. Brock Chisholm, former director of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OMS), proves that he has learned the lesson of Kalergi well when he says: "What people in all places have to do is to limit of birthrates and promote mixed marriages (between different races), this aims to create a single race in a world which will be directed by a central authority. "
만일 미리 계획된 것이 아니라면, 어떻게 이민자 숫자에 대한 견적이 저토록 정확히 나올 수 있을까? 라고 의아해 하는 사람이 있을 것이다. 현재 있는 가정들에 대한 적절한 지원 조치만으로도 낮은 출산율이 쉽게 역전될 수 있음은 자명한 일이다. 외래종의 유전자가 유럽인종의 유전자를 보호해주지 않을 뿐 아니라, 유럽인이 사라지게 만들 것임도 분명한 일이다. 이런 조치들의 단 한 가지 목적은, 유럽인들을 온전히 왜곡시키고, 민족적 역사적 문화적 점착력이 전혀 없는 (이질적인) 인간 집단으로 변질시키려고 하는 것이 목적이다. 짧게 말하면, 칼레기 계획에 기반한 정책들은 이미 존재했고, 지금도 대규모 이민을 통한 유럽인 인종말살을 하기 위한 공식적인 정부 정책의 근간에 내재되어 있다. 세계 보건 기구의 의장이었던 G. Brock Chisholm은 다음과 같은 말을 내뱉었는데, 칼레기의 이론을 잘 배웠다는 것을 보여준다: “모든 지역의 (정부기구) 멤버들이 해야 할 일은 출산율을 제한하고, 타인종간의 결혼을 촉진하는 것이다. 이렇게 함으로써 중앙 당국(유태인)에 의해 지시받는 세계적인 단일 (잡종) 인종이 탄생될 것이다.


Conclusions
결론.



If we look around us, the Kalergi plan seems to be fully realized. We face Europe's fusion with the Third World. The plague of interracial marriage produces each year thousands of young people of mixed race: "The children of Kalergi». Under the dual pressures of misinformation and humanitarian stupefaction, promoted by the Main Stream Media, the Europeans are being taught to renounce their origin, to renounce their national identity.
우리가 주위를 둘러보면, 칼레기 계획이 온전히 현실로 느껴진다. 우리는 유럽의 제3세계와의 융합에 직면해있다. “타인종간 결혼”이라는 전염병은 혼혈 인종의 젊은이들을 수천명씩 낳고 있다. 이런 혼혈아들을 “칼레기의 아이들”이라고 부른다. 주류 언론에 의한, 잘못된 정보와 인도주의 세뇌라는 이중의 압력에 의해, 유럽인들은 그들의 혈통적 기원과 민족 정체성을 단념하도록 가르침을 받고 있다.

The servants of globalization are trying to convince us that to deny our identity, is a progressive and humanitarian act, that "racism" is wrong, because they want us all to be blind consumers. It is necessary, now more than ever, to counter the lies of the System, to awaken the revolutionary spirit of the Europeans. Every one must see this truth, that European Integration amounts to genocide. We have no other option, the alternative is national suicide.
글로벌리즘의 하수인들은 우리로 하여금 우리의 정체성을 부정하는 것이 진보적이고 인도주의적인 행동이라고 확신시키고, “인종차별주의”는 나쁜거라고 납득시키기 위해 지금도 노력하고 있다. 왜냐하면 그들은 우리가 눈먼 소비자가 되기를 원하기 때문이다. 이전 어느때보다도 지금이야말로 유럽인들의 혁명적 정신을 일깨우고, 기득권의 거짓말에 반격하는 것이 필요하다. 모든 사람은 진실을 봐야한다. 유럽 통합은 백인의 대량말살로 귀결된다. 우리는 다른 선택이 없다, 또 다른 대안이 있다면 그것은 민족 자살 뿐이다.









노대통령 “이민법 완화”…외국인 정책 재검토





내일 첫 외국인 정책회의 주재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25일 국내 외국인 정책과 관련, "점차 우리 이민법을 완화해 한국에 와서 오래 노동하고, 어울려 지낼 수 있도록 이민정책을 새로 다듬어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이날 충북 청원군 현도면을 방문, 여성 결혼이민자 가족 등 주민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도 전체적으로 외국인 정책을 상당한 자신감을 가지고 안정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노 대통령은 이어 "우리 한국 국민도 앞으로 눈색깔, 피부색깔이 다른 사람들 하고 어울려 살 수 있도록 제도도 만들어 나가겠다"면서 "세계화는 휴대전화 팔아먹는 시장이 세계에 있다는 그런 의미만은 아니며, 그 가운데에는 사람의 피가 섞여 나가는 것도 포함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노 대통령은 26일 청와대에서 '외국인 정책 회의'를 주재하고 외국인 정책 기본 방향과 추진 체계 및 관련 기본법의 제정방향과 관련 정책집행을 위한 총괄기구 설치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는 한명숙(韓明淑) 총리가 위원장인 '외국인 정책 위원회'가 신설되면서 열리는 첫 회의로 외국인에 대한 불평등을 해소하고 국적에 의한 차별 등을 금지하는 '외국인 처우에 관한 기본법' 제정이 우선적으로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외국인 정책 위원회는 국제결혼, 재외동포, 난민, 외국인 노동자 문제 등 외국인 정책을 통합 조정하는 민.관 위원회로 각 부처에 분산된 외국인 정책이나 업무를 통합 조정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정태호(鄭泰浩)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지금까지 외국인 인권 문제, 생활 문제, 법적 지위에 관한 문제 등이 종합적으로 검토된 적이 없다"며 "하인스 워드 선수의 방한을 계기로 이 문제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높아져 정책 차원에서 논의할 수 있을 만한 상황이 됐다는 판단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재현 기자 jahn@yna.co.kr (서울=연합뉴스)




http://www.hani.co.kr/arti/politics/politics_general/126587.html#csidx65f41cecfa5876590d6f0504b691e97


"외국인 이민 1159만명 받아야 노동력 부족 해결"[삼성硏]

【서울=뉴시스】류난영 기자 =저출산과 고령화에 따른 노동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2050년까지 현재 대한민국 인구의 41% 수준에 해당하는 외국인의 이민을 받아들여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또 지나친 외국인 규제책은 수급 불균형을 가져와 우리경제에 막대한 손실을 줄수도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삼성경제연구소 최홍 연구원은 6일 '금융위기와 외국인 고용환경의 변화' 보고서에서 유엔의 연구결과를 인용해 "한국은 노동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50년까지 1159만 명의 이민자를 받아들여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연구원은 "2009년을 기준으로 국내에 거주하는 외국인 근로자는 총 55만 명"이라며 "이는 우리나라 경제활동인구(2465만명)의 2.2% 수준이며 국내 거주 외국인(117만명)의 47.0%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은 금융위기 이후 내국인 일자리 보호를 위해 고용허가제 쿼터를 축소하고 외국인근로자를 내국인으로 대체할 경우 비용을 지원하는 등 외국인 유입 규제를 강화했다"며 "이에따라 2008년 2분기 이후 외국인근로자 유입 증가세가 크게 둔화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내 거주 외국인근로자는 2008년 이후 54~55만 명 규모에서 정체했다"며 "외국인근로자 증가세 둔화로 2005년 이후 연 15% 이상 증가하던 국내 체류 외국인 증가율이 1% 미만으로 급락했다"고 밝혔다.

최 연구원은 이와관련 "덴마크는 외국인근로자들의 합법적 장기체류를 확대하고 내국인과의 동등한 고용환경 구축에 주력해 금융위기 이후 실업률이 오히려 감소했다"며 "불황으로 인해 외국인 규제 정책이 지나치게 경직될 경우 향후 수급 유연성 회복은 물론 장기적 사회통합에 더 큰 비용을 초래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또 "한국은 불황에도 불구하고 내국인의 3D 업종 기피가 지속돼 영세업체의 구인난이 계속되고 있고 경기회복 시 필요한 인력 수요에대한 신속한 대응이 어렵다"며 "불황기에는 장기적으로 노동시장의 유연성을 높이기 위한 외국인근로자의 진입장벽을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you@newsis.com
-------------
여기까지 모두 다 읽은 독자들은 눈치챘을 것이다. 지금 현재의 외노자 수입과 다문화는 노무현과 삼성 이재용이에 의해 철저히 계획된 내국인 학살 음모라는 것을 말이다. 혈통을 섞어서 한국인의 흔적을 없애버리는 것이 이들의 목표인 것이고, 그것이 국제화 시대 노동력 수입이라는 우회적인 명분을 가지고 정치권과 재벌을 중심으로 자행되고 있는 것이다.
여기서 이만 글을 마치려 한다. 판단은 여러분의 몫이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