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자칼럼 / 독자투고 보내실 곳 : people@mk.co.kr
  • 문의 : 여론독자부 02) 2000-2386
  • 신문사 / 기자 안내전화 : 02) 2000-2114
글쓰기는 MK회원만이 가능하므로, 비회원께서는 회원가입(무료)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신문 구독, 배달 관련 문의는 신문독자 서비스센터에서 해 주시기 바랍니다.

※ 제21대 국회의원선거 관련 독자의견 게시판 운영원칙 안내
(선거운동기간 : 2020년 4월 2일 목요일~4월 14일 화요일)

공직 선거법 제82조의 6항에 따라 선거운동기간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견은 인터넷 홈페이지의 실명확인 조치된 게시판에 올리셔야 합니다.
본 독자의견게시판은 독자들의 다양하고 자유로운 의견 수렴을 위해 인터넷실명확인제를 적용하지 않고 있으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견은 반드시 기사의 댓글 코너를 이용해주시기 바라며 게재시 삭제처리 됨을 알려드립니다.

독자의견 게시글 상세보기
신문구독강요 및 현금영수증 미발행건
작성자김솔지 작성일2020-02-20 07:42:49 추천3 조회175

안녕하세요
신문구독강요 및 현금영수증미발급에 대한 본사의 소명을 요구합니다.

2019년 2월부터 구독을 시작했고, 당시 계약조건은 6개월 서비스 및 1년간 구독이었으나,
분명히 당시 계약 당시, 현금영수증이 제대로 발급되지 않으면 해지 가능하다고 했습니다
해당 사항 분명히 서로 인지하고 공감하고 구독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실질적으로 유료 구독을 시작한 2019년 8월부터 현금영수증은 아예 되지 않았습니다
처음 몇 개월간은 해 주겠지 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고
지부에 전화를 해도, 본부에 전화를 해도 "현금영수증 될거다"라는 식으로만 말했습니다

그런데 결국 2019년 연말정산 때 등록된 것은 하나도 없었습니다
현금영수증 및 연말소득공제 목적으로 저는 분명히 구독 당시 요청했고
해당 의무가 이행되지 않으면 6개월만 보고 끊겠다고 했습니다

2020년 1월에 지부에 전화를 해보니 매우 언성을 높이며 한달 뒤에 확인하라네요
현금영수증 등록하면 바로 다음날 등록되는 것 모릅니까?
그런데 결국에는 하나도 등록 안 되었고
2020년 2월에 서울본부 쪽에 전화를 해보니 계속 확인하겠다, 지부장과 연락이 안된다
이런 답변만 받고, 결국 12번째 통화해서 현금영수증 등록했다고 답변 받았습니다

애초부터 제가 요청한 계약조건이 이행되지 않을 경우에 해지하겠다고 했고
2019년 8월부터 계속 누락된 현금영수증 미발급과 이에 대한 소득공제누락,
고객기만으로 얼룩진 지부와 본부 간의 서로 책임 떠넘기기에 너무 화가 납니다

제가 요청했던 사항이 이루어지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현금영수증 되지 않으면 6개월 이후에 구독중지하겠다고 했는데
지금도 계속 신문구독강요를 받고 있으며, 제가 계속 항의하니
이제는 2만원을 추가로 내면 신문을 끊게 해 주겠다 라는 제안을 하네요

지금 장난하나요? 제가 지금 당장이라도 끊고 싶은데 2만원을 더 내면 끊게 해주겠다고?

이에 매일경제 본부의 정확한 소명을 원합니다

1) 2020년 2월자로 신문구독중지해주시고, 2월자 요금납부이후 현금영수증 등록해주세요
2) 지부에서는 왜 현금영수증 계속 등록 안 했는지 원인 소명하세요
3) 지부에서는 왜 현금영수증 1달 이후에 확인하라고 했는지 원인 소명하세요
(본부에서는 현금영수증 관련해서 바로 등록할 수 있는 것을 왜 그딴식으로 답했나요?)
4) 지금 어쩔 수 없이 보고 있는 2020년 2월분 이외에 2만원을 내야 끊게 해주겠다고 한 제안, 해당 제안은 불공정거래 및 신문구독강요입니다. 해당 건은 본부에서도 알고 있나요?

독자번호 112-1900376677-082
독자성명 이은희
연락처 01052765974

관련 지부 개봉 02-2682-1484 강태용
관련 본부 서울 02-2000-2007 이창휘

정확히 피드백 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