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자칼럼 / 독자투고 보내실 곳 : people@mk.co.kr
  • 문의 : 여론독자부 02) 2000-2386
  • 신문사 / 기자 안내전화 : 02) 2000-2114
글쓰기는 MK회원만이 가능하므로, 비회원께서는 회원가입(무료)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신문 구독, 배달 관련 문의는 신문독자 서비스센터에서 해 주시기 바랍니다.
독자의견 게시글 상세보기
황교수-PD수첩 '줄기세포 가짜' 공방
작성자시민 작성일2005-11-30 13:41:11 추천18 조회647

MBC PD수첩이 `가짜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황 우석 교수팀의 배아줄기세포는 황 교수팀이 직접 PD수첩측에 전달한 것이라고 PD 수 첩 관계자가 30일 주장했다.

이는 그동안 줄기세포가 특정 제보자로부터 PD수첩측에 전달됐다는 소문을 일축 하는 것으로 새로운 논란거리가 될 전망이다.

그러나 이에 대해 황교수팀 관계자는 "PD수첩이 특정 제보를 바탕으로 의혹을 부풀렸고, 이런 의혹을 해소하는 차원에서 줄기세포를 넘겨준 것"이라고 말해 제보 자의 사전 제보가 취재의 발단이 됐다는 반론을 즉각 제기했다.

PD수첩의 핵심 관계자는 30일 연합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11월12일 황 교수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황 교수측으로부터 5개의 배아줄기세포와 (이 줄기세포에 체세포를 제공한) 환자의 모근세포를 넘겨받았다"고 말했다.

이 주장대로라면 현재 PD수첩측이 확보하고 있는 줄기세포는 제보자가 넘겨준게 아니고, 황 교수측이 직접 건넨 셈이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PD수첩 취재팀은 지난 10월20일 미국 피츠버그대학에서 황 교수팀의 K연구원을 만나 `중대한 증언'을 들었다.

K연구원은 이 당시 PD수첩측에 3차례나 신변보호를 요청했다고 한다.

이후 PD수첩측은 황교수에게 "PD수첩이 검증을 한다면 의혹을 확실히 잠재울 수 있다"고 말했고 황 교수도 이에 흔쾌히 승낙했다는 게 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PD수첩측은 11월6일 서울대수의대에 줄기세포 샘플을 받으러 갔지만 당시 이병천ㆍ강성근 교수 등이 줄기세포 4개를 주겠다고 하면서도, 이들 줄기세포 가 올해 발표된 줄기세포 중 몇 번째인지를 확인해주지 않아 샘플을 받지 못했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

하지만 이후 안규리 교수 등 많은 공동 저자들이 `의혹'에 대해 당당하게 검증 받자는 의견이 모아졌고 이 같은 의견이 황 교수에 전달됐다는 게 이 관계자의 주장 이다.

그후 PD수첩측은 11월12일 서울대수의대에서 강성근 교수로부터 줄기세포 5개를 직접 전달받았으며, 안규리 교수측에서는 줄기세포를 만드는데 필요한 체세포를 제 공한 환자의 모근세포(머리카락)를 제공했다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 과정에서 황 교수측에서 지정한 변호사 1명과 안규리 교수가 보낸 과학자 1 명이 참관했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PD수첩측이 이처럼 배아줄기세포들과 환자의 모근세포를 요청한 것은 이들 두 가지 증거물의 DNA 지문이 일치하는지를 보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대해 이 관계자는 "환자의 모근세포와 논문에 게재된 환자의 DNA 지문은 일치했다"고 말했지만 5개의 줄기세포 중 DNA 지문이 환자의 것과 일치한 게 몇개인 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이 관계자는 "문제의 핵심은 우리가 의혹을 제기하는 줄기세포가 특정 제보자로 부터 넘겨받은 게 아니고 황 교수팀이 직접 건넸다는 것"이라며 "5개의 줄기세포에 대한 DNA 지문 검사결과는 현 상황에서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병천 교수는 "PD수첩에 검증 차원에서 줄기세포를 건네준 것은 사 실이지만 제대로 된 검사를 하지 못해 검사결과 자체가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안다"면 서 "제공된 줄기세포는 여러차례의 검증에서 환자들의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