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자칼럼 / 독자투고 보내실 곳 : people@mk.co.kr
  • 문의 : 여론독자부 02) 2000-2386
  • 신문사 / 기자 안내전화 : 02) 2000-2114
글쓰기는 MK회원만이 가능하므로, 비회원께서는 회원가입(무료)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신문 구독, 배달 관련 문의는 신문독자 서비스센터에서 해 주시기 바랍니다.
독자의견 게시글 상세보기
조용한 학교가 사교육 시장으로 변질되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작성자지산 작성일2005-12-06 19:41:21 추천28 조회674

시범학교를 운영한 학교처럼 여유 교실이 많은 학교는 운영이 용이하지만 여유 교실이 없는 학교에서 담임교사들은 자기 교실을 내주고 어디서 교재연구를 해야 하는가? 강사채용 및 관리 수강료책정 및 징수 등의 복잡한 업무는 당해 학교 교직원에게 과중한 업무로 부담을 주게 될 것이다. 특기적성교육활동을 운영해본 학교는 그 고충을 알 것이다.

공교육과 사교육의 충돌이 예상된다. 한울타리 안에서 하루의 2/3는 무상공교육이 1/3은 유상사교육이 이루어지면서 생기는 문제와 교원과 강사의 갈등도 예상된다. 교직원이 강사들의 행정보조자 역할을 해야 하고 강사들은 정해진 시간에 지도만 하고 나가면서 돈을 버는데 교실 주인은 뒷정리 청소까지 신경써야 하는 사교육의 보조자역할을 하는 꼴이 될 수도 있다.

면단위 이하 학교는 폐교되면서 배치한 학생 통학버스가 대부분 오후2시(유치원, 저학년) 오후 4시(고학년) 2회 하교를 하는데 3시 전후 끝나고 청소를 하고나면 실제 운영할 시간이 없다. 학생 수가 적은 소규모학교는 강좌개설도 어렵지만 강사가 오려고 하지도 않는다. 교통비를 주더라도 오고가는 시간이 낭비되기 때문에 그 시간에 다른 곳에서 돈을 벌겠다고 할 것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학교의 행사도 일 년에 꽤 많은데 행사 때는 공교육과 사교육이 일그러지는 현상이 나타날 것이다.

이러한 역기능을 고스란히 학교의 몫으로만 남기지 말고 세세한 면까지 대책을 강구하여 방과 후 학교운영으로 인해 학교의 정상교육과정운영에 소홀함이 있거나 걸림돌이 되어서는 안 되겠다. 조용한 학교가 사교육 시장으로 변질되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