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자칼럼 / 독자투고 보내실 곳 : people@mk.co.kr
  • 문의 : 여론독자부 02) 2000-2386
  • 신문사 / 기자 안내전화 : 02) 2000-2114
글쓰기는 MK회원만이 가능하므로, 비회원께서는 회원가입(무료)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신문 구독, 배달 관련 문의는 신문독자 서비스센터에서 해 주시기 바랍니다.
독자의견 게시글 상세보기
정력 키우려다 파이프에 성기 박혀 고생
작성자화제 작성일2005-11-10 11:15:02 추천23 조회626

브라질의 한 청년이 지름 2cm의 금속 파 이프에 성기가 낀 채 4일 동안 고통을 받다 전기톱으로 파이프를 절단하고 간신히 거세 위기를 면했다고 현지 언론이 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상파울루 주 이타페티닝가 시에 거주하는 이 청년(18)은 전날 수 도관으로 사용되는 금속 파이프에 성기가 낀 모습으로 시내 한 철물점을 찾아가 전 기톱으로 파이프를 절단하는 '위험한 수술'을 받았다.

오토바이 퀵서비스 배달원으로 일하는 이 청년은 4일 전 우연히 금속 파이프에 성기를 집어넣었다가 빠지지 않는 바람에 진땀나는 고통을 겼어왔다.

금속 파이프에 성기가 낀 상태에서 소변을 볼 수밖에 없었던 청년은 문제의 부 위가 부어오르면서 점점 고통이 심해지자 자신이 쇠톱을 사용해 파이프를 절단하려 했으나 '남성'까지 잘려나갈 것이 두려워 포기하고 말았다.

아버지에게까지 도움을 요청한 청년은 지난 7일 시내 한 병원을 찾았으나 "병원 에 올 것이 아니라 철물점으로 가야겠다"는 의사의 말을 듣고 고민을 거듭한 끝에 결국 창피를 무릅쓰고 쑥스러운 수술을 받게 됐다는 것. 현지 언론은 이 청년이 어떤 이유로 파이프에 성기가 끼게 됐는지 말하지 않고 있으나 "정력을 강하게 할 수 있다"는 잘못된 소문을 듣고 이 같은 짓을 한 것이 틀 림없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