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자칼럼 / 독자투고 보내실 곳 : people@mk.co.kr
  • 문의 : 여론독자부 02) 2000-2386
  • 신문사 / 기자 안내전화 : 02) 2000-2114
글쓰기는 MK회원만이 가능하므로, 비회원께서는 회원가입(무료)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신문 구독, 배달 관련 문의는 신문독자 서비스센터에서 해 주시기 바랍니다.
독자의견 게시글 상세보기
부시, 김정일 위원장에 다시 '폭군' 지칭
작성자화제 작성일2005-11-07 10:35:41 추천17 조회554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김정일(金正日) 북 한 국방위원장을 다시 '폭군'으로 지칭해 논란이 예상된다고 일본 언론이 7일 보도 했다.

브라질을 방문중인 부시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수도 브라질리아에서 젊은 기 업경영자들과 면담하면서 일본의 민주주의를 평가하던 중 일본은 미국에 있어 "북한 의 폭군에 대처하는 절친한 친구"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이름이 거론되지는 않았지만 '폭군'은 김 위원장을 지칭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일본 언론은 전했다.

부시 대통령의 '폭군' 발언은 자신의 부친이 일본군과 싸운 적이 있는데도 고이 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는 현재 "친구의 한명"이고, 이는 일본이 '일 본식 민주주의'를 확립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또 부시 대통령은 민주주의 국가에서는 소수파들도 의견을 표명할 수 있으나 " 전제국가에서는 폭군과 연줄이 없는 한 소수파에게는 권리가 없다"며 거듭 북한의 상황을 비판했다.

앞서 부시 대통령은 지난 4월 기자회견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폭군' '위험 한 사람' 등으로 비난했고 북한 외무성은 부시 대통령을 '불망나니'로 맞받아치며 수뇌부간 험악한 설전을 주고받은 적이 있었다.

미국측은 북한이 지난 7월 6자회담에 복귀한 뒤로는 북한을 자극하는 발언을 자 제해왔다.

부시 대통령의 이번 '폭군' 발언이 오는 9일 열리는 5차 6자회담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고 일본 언론은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