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자칼럼 / 독자투고 보내실 곳 : people@mk.co.kr
  • 문의 : 여론독자부 02) 2000-2386
  • 신문사 / 기자 안내전화 : 02) 2000-2114
글쓰기는 MK회원만이 가능하므로, 비회원께서는 회원가입(무료)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신문 구독, 배달 관련 문의는 신문독자 서비스센터에서 해 주시기 바랍니다.

※ 제21대 국회의원선거 관련 독자의견 게시판 운영원칙 안내
(선거운동기간 : 2020년 4월 2일 목요일~4월 14일 화요일)

공직 선거법 제82조의 6항에 따라 선거운동기간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견은 인터넷 홈페이지의 실명확인 조치된 게시판에 올리셔야 합니다.
본 독자의견게시판은 독자들의 다양하고 자유로운 의견 수렴을 위해 인터넷실명확인제를 적용하지 않고 있으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견은 반드시 기사의 댓글 코너를 이용해주시기 바라며 게재시 삭제처리 됨을 알려드립니다.

독자의견 게시글 상세보기
온미디어 계열 PP 방송법령 상습 위반
작성자시민기자 작성일2005-11-17 10:12:40 추천19 조회621

복수 방송채널사용사업자(MPP)인 온미디어(대표 담철곤) 계열 PP들이 법정 의무편성 비율을 상습적으로 위반해 무더기로 과태료 처 분을 받았다.

방송위원회는 2.4분기 중 방송법령상 의무편성 비율을 위반한 온미디어 계열 PP 4개(OCNㆍ투니버스ㆍ수퍼액션ㆍ온스타일)와 어린이TV 등 5개 PP에 과태료 부과를 결 정했다고 17일 밝혔다.

방송위 관계자는 "지상파와 종합유선방송사업자(SO), 스카이라이프, PP 등 454 개 채널을 대상으로 의무편성비율 위반 여부를 조사했으며 상습적으로 위반한 5개 P P에 대해 모두 5천35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고 말했다.

방송위에 따르면 투니버스는 전체 애니메이션 방송분 가운데 일본에서 제작한 애니메이션이 72.5%로 1개 국가가 제작한 애니메이션이 60%를 초과하지 못하도록 한 방송법령을 위반했다.

또 영화채널인 수퍼액션은 주된 방송분야의 편성비율(80% 이상) 조항과 1개국가 영화 편성비율(60% 이내) 조항 등 두 가지 기준을 어겼다. 이밖에 온스타일 역시 국내 제작물을 40% 이상 편성해야 하는 조항과 1개 국가 영화를 60% 이내로 편성해야 한다는 2개 조항을 지키지 않았으며 OCN은 1개 국가 영 화 편성비율을 위반했다. 특히 온미디어 계열의 시청률 상위 채널인 투니버스와 OCN은 2003년부터 지금까 지 1개 국가 애니메이션(영화) 편성비율을 단 한번도 지키지 않았고 온스타일과 수 퍼액션 역시 지난해 이후 법정 의무편성 비율을 계속 어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