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스 동영상 사진  
S&P 의장 "한국, 경제충격 방어력 충분"
WKF2012 | 2012.10.16 | 첨부파일 : -
"한국은 현재 세계 경제 충격을 방어할 능력이 있다."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가 한국에 대해 내린 평가다. 다만 내부적으로 급증하는 가계부채가 경제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지적이다.

S&P에서 신용등급을 총괄하는 존 체임버스 국가신용평가위원회 의장은 11일 세계지식포럼 특별강연에서 "한국 경제 회복력은 1997년 외환위기를 통한 경제개혁 이후 더 강해졌다"며 "유로존도 외환위기를 극복한 한국처럼 강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체임버스 의장은 "한국은 넉넉한 외환보유액과 낮은 정부부채 등을 기반으로 대외 충격을 상쇄할 수 있는 기회를 갖고 있다"며 "세계 경제가 지금보다 더 악화하지 않는 이상 한국은 침체 리스크에 대처할 여력이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하지만 한국 경제가 약점도 안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변수는 가계부채와 추가적인 세계 경제 쇼크다.

체임버스 의장은 "가계부채가 높은 수준까지 증가할 수 있다"며 "자산이 많은 부유층 부채도 있지만 2008~2009년 미국이 그랬던 것처럼 실업 증가 등으로 채무 상환이 어려워진 가계부채도 포함된다"고 진단했다.

그는 또 "세계 경제가 S&P 위기 시나리오보다 더 악화되면 한국도 타격이 불가피하다"면서 "그때는 한국 신용 상태에 상당히 부정적인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체임버스 의장은 이날 S&P가 신용등급을 2단계나 깎은 스페인에 강도 높은 비판을 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재정 위기로 인해 독립을 시도하려는 스페인 카탈루냐 지방 영향을 묻는 질문에 대해 "오늘 스페인 신용등급을 강등한 이유 중 하나가 바로 지방정부 동요"라고 꼬집었다. 그는 "이런 움직임이 예민한 시기에 나와 스페인에 대한 신뢰가 떨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체임버스 의장은 "실제로 카탈루냐가 독립에 성공할 가능성은 낮다"며 "독립 움직임은 지방정부가 중앙정부를 상대로 세수를 확보하기 위해 이용하는 협상 카드"라고 혹평했다.

S&P는 지난달 7년 만에 한국 신용등급을 A에서 A+로 한 단계 끌어올렸다.

이는 S&P가 부여하는 등급 중 5번째 높은 등급이다. 이날 체임버스 의장은 당시 평가 과정에서 대북 리스크 감소와 제한적인 유럽위기 영향력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이 개방경제이고 세계무역 변동 영향을 크게 받지만 유럽과 교역량은 전체 중 10%에 불과하다"며 "만약 유럽 재정위기가 한국 경제에 큰 영향을 끼친다고 봤다면 신용등급을 올리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음글 l
이전글 l
go_top
  • REGISTRATION 제13차 세계지식포럼 참가 등록 안내 및 신청을 하실 수 있습니다.
  • 참가신청
  • FOLLOW US ON 2012년 제 13차 세계지식포럼 SNS서비스 입니다.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 페이스북 트위터 오톡
  • android
  • app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