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뉴스 동영상 사진  
전옥숙 "지식인 인류·정의에 책임감 가져라"
WKF2012 | 2012.10.10 | 첨부파일 : -



"퇴계는 평생을 걸고 정의로운 사회를 실현하려고 했습니다."

9일 열린 제13회 세계지식포럼에 참석해 `퇴계 리더십의 비결`을 주제로 강연을 펼친 전옥숙 박사(79)는 "퇴계의 윤리 철학이 오늘날 지식인 입장에서 하나의 도전이 된다"며 "퇴계는 한 사람이 다른 인간의 고통에 대해 아무것도 안 한다면 우리 모두가 인간성이 사라지게 된다고 말했다"며 지식인의 책무를 강조했다.

퇴계는 유학의 철학적인 체계를 세우면서도 인간사의 일상에 대한 통찰도 공유했다는 얘기다.

전 박사는 "퇴계의 글이 일상과 떨어졌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실제로는 도덕적인 면을 굉장히 중요하게 생각했다"며 평생을 정의로운 사회 실현을 위해 애쓴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전 박사는 김용 세계은행 총재의 어머니로 유명하지만 퇴계학 분야의 세계적인 석학이기도 하다.

그는 이날 강연에서 특히 `지식인`으로서 퇴계의 삶을 설명하며 "지식인은 인류와 사회 정의에 대한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고 밝혔다.

전 박사는 "퇴계가 유학 철학자로서 성과를 가장 잘 반영한 것은 윤리적 철학을 마련한 부분"이라며 "그는 세계에 대한 정확한 시각과 일상적인 지시사항을 다 중요하게 여겼다"고 말했다.

전 박사는 김용 총재에게 `위대한 것에 도전하라`는 주문을 던졌던 자신처럼 퇴계 역시 어머니의 지혜가 그의 삶에 큰 영향을 끼쳤다는 것이다.

그는 일곱 살에 아버지를 잃은 퇴계를 위해 어머니가 퇴계의 잠재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모든 기회를 제공했다고 소개했다.

[김지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음글 l
이전글 l
go_top
  • REGISTRATION 제13차 세계지식포럼 참가 등록 안내 및 신청을 하실 수 있습니다.
  • 참가신청
  • FOLLOW US ON 2012년 제 13차 세계지식포럼 SNS서비스 입니다.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 페이스북 트위터 오톡
  • android
  • appstore